주왕산 겨울산행 마치고 얼음골, 주산지 구경한 후 야외 솔샘온천에서 몸 풀고 명물 사과피자로 배 채우고 어느덧 12월, 한 해 동안 수고한 당신을 위해 겨울 여행을 계획할 때다. 올겨울 즐거움과 행복의 에너지로 치유 받을 수 있는 겨울 여행지는 경북 청송이다. 겨울 산행을 즐기고, 수려한 얼음골 풍경을 감상한 이후에 노곤노곤하게 온천에서 몸을 녹이고, 명 ...
매일경제     2021-12-05

http://news.mk.co.kr/newsRead.php?no=1116373&year=2021
전라남도 강진은 그저 시골이다. 강진 청년들은 “면에는 놀 게 없어 읍에 가거나 목포로 나간다”고 말한다. 아직도 읍 한켠에 ‘누구누구의 손자가 고시에 붙었다’는 플래카드가 시선을 끈다. 백운동원림과 강진다원, 전라병영성과 한 골목 돌담길, 아기자기한 마량항과 생태공원 등을 둘러봤지만 가우도 인근에서 맞이한 일몰과 이른 아침 풍경에 이르러서야 진짜 강진을 ...
세계일보     2021-12-05

http://www.segye.com/content/html/2021/12/03/20211203503188. ...
전라북도 익산은 경주와 공주, 부여와 함께 4대 고도(古都)로 꼽힌다. 왕궁과 왕릉, 사찰과 산성 등 오래된 수도의 4가지 조건을 모두 갖춘 것. 오래전부터 왕궁을 지명으로 쓴 왕궁리유적과 쌍릉, 미륵사지 외에 13개의 산성이 옛 수도임을 증명한다. 그 흔적을 찾아 익산 곳곳을 다녔다. 올해 초 일반인에 개방된 아가페 정원은 여행의 피곤함을 달래줄 선물 ...
세계일보     2021-12-04

http://www.segye.com/content/html/2021/12/03/20211203503214. ...
제천, 충주여정-옥순봉 출렁다리~월악선착장~게으른악어~수주팔봉 44km 드라이브 달천강이 빚어 놓은 경관 중 충주 수주팔봉을 가장 으뜸으로 꼽는다. 높이는 낮지만 험준한 바위봉을 등에 업어 위엄이 느껴지는 이곳이 차박명소로 인기를 끌고 있다. 불밝힌 텐트와 팔봉 위로 별들이 쏟아지고 있다. 최근 개통한 제천 옥순봉 출렁다리 청풍호와 옥순대교, 옥순봉 출렁 ...
아시아경제     2021-12-01

https://view.asiae.co.kr/article/2021113013553795239
포스코가 철강의 도시 포항에 국내 최대 규모의 체험형 조형물 ‘스페이스워크(Space Walk)’를 완공해 주목받고 있다. 스페이스워크라는 작품명은 마치 우주 공간을 유영하는 듯한 즐거움을 선사한다는 뜻에서 이름 붙여졌다. 작품의 외관이 환호공원에 내려앉은 구름의 모습을 닮았다고 해서 ‘클라우드(cloud)’라는 애칭으로도 불린다. 스페이스워크는 총 33 ...
경향신문     2021-11-30

https://www.khan.co.kr/economy/business/article/202111291759 ...
━ [더,오래] 전명원의 일상의 발견(19) 책뜰 예약은 쉽지 않았다. 책뜰은 수원시 광교의 푸른숲 도서관에 딸린 시설이다. 도서관 이용과 별개로 숲속 개인실을 오전 또는 오후, 세 시간에 만원의 별도 이용료를 내고 이용할 수 있다. 매월 1일에 다음 달의 예약을 받는데 경쟁이 치열하므로 중간에 취소 자리가 나야만 한다. 몇 번 홈페이지를 들락거리다 운 ...
joongang.co.kr     2021-11-29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027725
충주 종댕이길 종댕이길에는 전망대를 겸한 정자와 휴식을 할 수 있는 쉼터들이 곳곳에 있다. 한국에서 가장 큰 호수 충주호를 둘러싸고 있는 물의 도시 충주에는 참으로 걷기 좋은 길이 많다. 풍경길은 충주호뿐 아니라 남한강, 계명산 등 뛰어난 자연 풍경과 역사, 문화 유적지를 배경으로 조성된 길로 비내길, 중원 문화길, 사래실마을 가는 길, 종댕이길, 반기문 ...
조선일보     2021-11-26

http://san.chosun.com/site/data/html_dir/2021/10/28/20211028 ...
유배지에서 걷기 좋은 여행지로 변신한 대청도 바짝 마른 모래가 이룬 해안사구 옛부터 집안에 하도 모래가 많아 "모래 서말 먹어야 시집간다" 이야기도 삼각산 내려오면 보이는 서풍받이 수직으로 이뤄진 바위절벽 날개 펼친 매와 닮기도 “버려진 섬마다 꽃이 피었다. 꽃 피는 숲에 저녁노을이 비치어 구름처럼 부풀어 오른 섬들은 바다에 결박된 사슬을 풀고 어두워지는 ...
한국경제     2021-11-25

https://www.hankyung.com/life/article/2021112548501
숨은 골목에서 시작하는 종로 역사 여행 서순라길 종묘의 담벼락 오래된-가게. 한옥 그리고 멀리 보이는 N서울타워. 서울관광재단 제공 (서울=뉴스1) 윤슬빈 여행전문기자 = 서울의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종로. 한옥과 공예박물관, 서울미술관 등 '한국의 미'를 만날 수 있는 명소를 둘러보는 것은 요즘 종로 여행의 묘미다. 워낙 유명한 종로의 명소들에 감춰졌 ...
뉴스1     2021-11-20

https://www.news1.kr/articles/?4498199
<4 >경상북도 고령 편집자주 부부 소설가인 강보라 박세회 작가가 동네에 얽힌 사회 문화적 단편을 감성적 필치로 담아냅니다. 지산동 고분군 모습. 고령군 제공 해남에 다녀왔다. 국내 최초의 여관이었다는 대흥사 옆 유선관에서 두 번의 밤을 보내는 동안 세 개의 절과 하나의 석탑을 수학여행하듯 훌훌 돌아보았다. 일일생활권이다, 사통팔달이다 해도 우리 ...
한국일보     2021-11-20

https://hankookilbo.com/News/Read/A2021111808520004821?did=N ...
[여행이야기]대구 근대문화골목 충무공 묏자리 봐준 예언가 두사충 부자들의 집결지였던 진골목 일대 100년 전 양옥 찾아 시간여행 붉은 벽돌 건물에 우뚝 솟은 쌍탑이 돋보이는 대구 계산성당. 《16세기 말 한반도에서 임진·정유 전쟁이 끝나자 명나라 수군도독 진린의 휘하 장수 두사충(작전참모장)은 귀화를 결심한다. 그는 전쟁터에서 진지와 병영 터를 고르는 임 ...
동아일보     2021-11-20

https://www.donga.com/news/article/all/20211119/110340766/1
경북 대구 시내는 곳곳에 작은 하천이 발달해 장마철만 되면 물이 잠기는 ‘물의 도시’였다. 그러다가 도시 개발과 더불어 여러 하천이 복개되면서 점차 뜨거워진 도시로 변모했다. 지형의 변화는 교통과 물류의 흐름을 바꾸게 한다. 이때 번성했던 골목이 쇠락하거나, 침체돼 있던 곳이 발전하는 현상이 빚어진다. 100여년 전 근대의 역사와 문화를 품고 있는 대구 ...
동아일보     2021-11-19

https://www.donga.com/news/article/all/20211119/110338523/1
위드코로나로 일상 회복 영종도, 해수욕장부터 레일바이크까지 '다양' 국내 여행객 단기 여행지로 눈도장 영종도 구읍뱃터 일대에 있는 식당들과 테라스 카페 전경. / 사진=김하나 기자 5세의 딸아이를 키우고 있는 김 모씨는 '위드 코로나'를 맞아 설렘과 걱정이 교차했다. 단계적 일상회복이 시작되며 본격적인 여행을 가고 싶은 마음이었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예약 ...
한국경제     2021-11-18

https://www.hankyung.com/life/article/202111136806e
가장 시골스러운 풍경을 간직한 곡성 섬진강 침실습지 바라보고 있으면 복잡했던 마음과 머리가 맑아진다 침실습지 이제 일상을 회복할 시간이 왔습니다. 위드 코로나를 맞아 제일 먼저 찾은 곳은 전라남도 곡성입니다. 곡성은 시골스러운 풍경을 가장 잘 간직한 곳입니다. 곡성을 휘감아 흐르는 섬진강은 어머니의 젖줄처럼 푸근하기만 합니다. 맑은 물길은 들판과 만나고 ...
한국경제     2021-11-18

https://www.hankyung.com/life/article/2021111888051
무등산을 대표하는 3대 주상절리 중의 하나인 광석대를 병풍처럼 두르고 있는 규봉암. 광석대 돌기둥은 무등산의 다른 주상절리 서석대나 입석대보다 훨씬 더 두껍고 웅장하다. ■ 박경일기자의 여행 - ‘광주 동구’ 역사와 문화를 따라가다 특별한 노선 번호 ‘228 - 419 - 518번’ 모두 민주화 운동 기념일…‘광주 정신’ 상징 ‘아픈 역사’ 도청 자리엔 ...
문화일보     2021-11-18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211118010316120480 ...
경주 대릉원은 지금 울긋불긋한 단풍과 낙엽으로 가을 분위기가 물씬 흐른다. 11월 12일 찍은 모습이다. 백종현 기자 가을을 붙잡을 방법은 없겠으나, 오래 즐기는 요령은 있다. 우리네 단풍 전선은 북에서 남으로 이동한다. 서울과 중부지역은 이미 끝물이지만, 저 먼 남쪽 지방은 아직 유효기간이 남아있다. 마음껏 가을을 누리고자 경북 경주에 다녀왔다. 이름 ...
joongang.co.kr     2021-11-18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024757
김해 화포천 습지·봉하마을 경남 김해 화포천습지생태공원 탐방로의 물억새 물결과 저녁 노을. 공기의 온도는 낮아지고 밀도는 높아지는 계절이 오면 제때 들여다보지 못한 생각들도 가라앉아 부대낀다. 이럴 때 걷기는 최고의 처방이다. 걷다 보면 어떤 마음은 갈피가 잡히고 어떤 마음은 흘러간다. 경남 김해의 화포천습지생태공원에서 출발해 이어지는 봉하마을을 둘러보고 ...
부산일보사     2021-11-17

http://www.busan.com/view/busan/view.php?code=20211117185037 ...
◆단풍에 물든 창덕궁·창경궁 정희왕후·소혜왕후 등 왕비들이 살던곳 '수십종의 단풍나무' 울긋불긋 담요 덮어 宮 둘러싼 빌딩숲마저 포근하게 느껴져 문정전 이르니 恨 깊은 사도세자 숨결도 창덕궁 후원의 애련정 주변 단풍이 애련지에 반영된 모습. 후원은 사전 예약을 통해 입장이 가능하다. /사진 제공=한국관광공사 [서울경제] 창경궁 뜰 안에서 고개를 들어 바라 ...
서울경제     2021-11-16

https://www.sedaily.com/NewsView/22U1GRFYAC
세상에 볼 것도 많고 갈 곳도 끝이 없어 같은 장소에 두 번 갈 일이 없는 사람도 많다. 거꾸로 사는 사람도 있다. 수많은 그것들을 어찌 다 보고 살겠냐, 하며 자기가 좋아하는 곳의 단골 손님이 되는 것 말이다. 이도 저도 아닌 필자가 간월암을 생애 두 번째로 가 보았다. ▶알쏭달쏭한 암자, 간월암 여행이 늘 그렇듯이 간월암은 어느 날 잠자리에 들어 가물 ...
매일경제     2021-11-16

http://news.mk.co.kr/newsRead.php?no=1077022&year=2021
이름 그대로…보배로운 섬, 진도 울돌목 조망하는 명량해상케이블카 연못·정원 품은 운림산방은 한 폭의 그림 조상들의 오랜 문화 담긴 '풍류의 섬' 매주 진도씻김굿·강강술래 무료공연 우리나라에서 가장 드라마틱한 일몰을 볼 수 있는 진도 지산면의 세방낙조. 한반도의 서남단에 있는 진도는 제주도와 거제도에 이어 세 번째로 큰 섬이다. 1984년 진도대교 완공으로 ...
한국경제     2021-11-16

https://www.hankyung.com/life/article/202111161247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