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강서구 대저1동 적산가옥 탐방기 [백창훈 기자] 내 고향은 부산이다. 어릴 적에는 '제2의 수도'라는 수식어가 이 도시에 썩 자부심을 느끼게 했다. 어디서든 값싸게 먹을 수 있는 활어회부터 화려한 조명을 하늘에 수놓은 광안대교, 지금도 근현대사의 모습을 간직하고 있는 남포동까지. 이 모든 것들은 청소년기 나에게 애향심을 새겨 주었다. 하지만 성인이 ...
오마이뉴스     2021-01-02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 ...
고대와 현대가 공존하는 아름다운 몽돌해변, 울산 북구 강동 화암 주상절리 [한정환 기자] ▲ 목재 더미를 쌓아 놓은 듯 신비로운 모습의 울산 북구 강동 화암 주상절리 모습 ⓒ 한정환 주상절리의 횡단면이 꽃무늬 형태처럼 생겨 마을 이름을 꽃 화(花), 바위 암(岩)을 넣어 화암마을이라 불리는 곳이 있다. 화암마을은 경주 양남과 울산 북구가 만나는 지점 인근 ...
오마이뉴스     2021-01-01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 ...
파란 파도와 함께 걷다… 전남 순천의 ‘남파랑길’ 와온전망대에서 마주한 와온 갯벌의 해넘이 장면. 길을 걷다 이런 순간과 마주한다면 누구라도 풍경의 정수로 데려다준 자신의 발을 칭찬하지 싶다. 사진 가운데 갯골을 기준으로 왼쪽은 사기도, 오른쪽은 꼬막채묘장이다. ‘애정하는’ B급 영화가 있다. ‘감자 심포니’(2009)란 영화다. 강원도의 한 폐광 마을에 ...
서울신문     2020-12-31

https://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201231018006& ...
20년 주지 소임 마치고 떠난다는 소식 듣고 생각난 10여년 전 인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변영숙 기자] 오래 전 금강스님과의 인연 ▲ 미황사 오색 떡국 2011년 ...
오마이뉴스     2020-12-29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 ...
걷다…쉬다…신안 ‘순례자의 섬’ 노둣길로 4개 섬 이은 12㎞ 둘레길 주민 50명 남짓, 변변한 가게도 없어 그림 같은 예배당은 인생사진 명소 잊지못할 별미, 낙지탕탕이·굴김전 신안 기점·소악도는 ‘순례자의 섬’으로 통한다. 12개의 예배당을 4개 섬 곳곳에 짓고, 하나의 길로 엮었다. 대기점도 선착장 앞에 출발점이 되는 ‘건강의 집(베드로)’이 있다. ...
중앙일보     2020-12-25

https://news.joins.com/article/olink/23548987
고성 향로봉 578m 고성 좌이산이 드넓은 자란만을 굽어보고, 바닷길에 뿌려진 섬들은 보석처럼 빛난다. 이제 본격적인 겨울철로 접어드는 길목이라 단풍도 저물어 시들어버린 이파리로 떨어진다. 한여름 잡목과 덤불로 우거졌던 산길이 이때쯤이면 희미하나마 제 모습을 드러낸다. 더불어 나뭇잎이 떨어지면서 가려졌던 조망이 트이고 등산화에 밟히는 낙엽 소리 또한 정겨 ...
조선일보     2020-12-21

http://san.chosun.com/site/data/html_dir/2020/11/24/20201124 ...
달마산에 오른 김강은씨. 코스: 미황사-달마고도 1코스-큰바람재-관음봉-달마봉-귀래봉-떡봉-도솔암-도솔암 주차장 거리/소요시간: 10.5㎞ /약 6시간 30분 난이도 : ★★★★ 주의 : 홀로 산행보다는 2인 이상 산행 권장. 방풍 대비 철저히 할 것. 사는 서울에서 가장 먼 곳으로 향하고 싶은 마음은 무엇일까. 일상을 탈피하고 싶은 것일까. 4년 전 방 ...
한겨레     2020-12-18

http://www.hani.co.kr/arti/specialsection/esc_section/974856 ...
강원도 평창군 미탄면에 위치한 육백마지기는, 청옥산 해발 1,200m 고지대에 위치해 있다. 청옥산은 청옥이라는 산나물과 곤드레나물이 자생한다 하여 이름 붙여진 산이라고 한다. 우리나라 최초의 고랭지 채소밭으로 알려진 육백마지기는 대관령 고랭지 채소밭보다 해발 고도가 400m나 높아 여름에도 서늘한 바람이 불고 모기떼도 찾아볼 수 없는 청정지역이다. 이곳 ...
헤럴드경제     2020-12-18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201218000570
단양팔경 중 으뜸으로 꼽히는 도담삼봉은 풍광자체가 회화적이어서 조선시대 화가와 문인들에게 예술적 영감을 줬다. 코로나19가 재유행하면서 선뜻 여행 이야기를 꺼내기도 두려워집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를 눈앞에 둔 상황에서 선택한 여행지는 단양입니다. 이번에는 단양으로 여행을 떠나라는 것이 아닙니다. 기막힌 풍경이 곳곳에 펼쳐져 있어 이른바 ‘풍경맛집’으 ...
한국경제     2020-12-17

https://www.hankyung.com/life/article/2020121708281
기차는 멈췄어도 추억은 영원하리/영화 ‘건축학 개론’ 첫 사랑 담긴 촬영지/‘80살 구둔역’ 옛 대합실 흔적 고스란히/그림엽서 같은 ‘식물원 카페’ 눈도 마음도 힐링/용문사 ‘천년 은행나무’ 노란 소원지 주렁주렁/능내역 철길 은은한 야경 레트로 여행 완성 구둔역 폐역 시골 간이역. 누군가에게는 첫사랑의 그리움과 진하게 맞닿아 있다. 수줍게 두 손을 맞잡고 ...
세계일보     2020-12-13

http://www.segye.com/content/html/2020/12/12/20201212506266. ...
[힐링 코리아]눈-귀-입이 즐거운 대구여행 불로동 봉분길 데이트코스로 그만 대명유수지 억새밭엔 황금빛 물결 향촌동 가면 풀짜장-돔배기전 별미 200기가 넘는 고분이 모여 있는 불로동 고분군에는 고분 사이로 산책길이 만들어져 있다. 우뚝 솟은 나무와 노을이 질 때 풍경이 아름다워 사진 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여행의 즐거움은 보고, 듣고, 먹는 일에서 비롯 ...
동아일보     2020-12-12

https://www.donga.com/news/article/all/20201212/104408781/1
청량사 종무소 뒤편에서 본 청량사 전경 매년 오는 가을이건만 단풍소식을 접할 때마다 마음은 설레고 한편으로는 이렇게 뭉그적거리다가 구경도 제대로 못하고 가을이 끝나는가 싶어 은근한 조바심이 인다. 더 이상은 안 되겠다 싶어 봉화 청량산으로 길을 잡는다. ◆많은 전설을 품은 청량사 봉화군 명호면에 위치한 청량산은 해발 870m로 그렇게 높지 않은 산이지만 ...
news.imaeil.com     2020-12-09

https://news.imaeil.com/Travel/2020120817141779887
구국, 사상, 인문학, 멋, 맛, 흥의 중심역할 양성평등 족보의 효시, 여류문학가 배출도 명량대첩 수훈갑, 한국철학 주류사항 탄생 이화에 월백하고,까마귀 검다하고 충신 배출 노론의 수백년 일당독재 속 제대로 조명 안돼 이배용 전 이화여대 총장, “유네스코 등재 충분” 영광 군남면 연안김씨 직강공파 종가 매간당 고택. 국내 최대 규모인 125칸의 대저택이다 ...
헤럴드경제     2020-12-08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201208000038
종가 고택, 전국의 26 % 전남·광주에 포진 곳간나눔서 누란위기 의병장까지 ‘솔선수범’ 항촌파, 남녀불문 족보기록 ‘양성평등’ 실천 매간당·운조루·녹우당 ‘조선의 건축 미학’ 英 엘리자베스여왕이 반한 3대정원 ‘소쇄원’ 윤두서 해남윤씨 ‘웰빙 종가음식’으로 유명 이배용 이사장 “유네스코 등재가치 충분” 영광 군남면 연안김씨 직강공파 종가 매간당 고택. 국 ...
헤럴드경제     2020-12-08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201208000439
[우리 동네 신혼여행] 동해안 해돋이 명소 포항 호미곶, 구룡포 일본인 가옥거리 코로나로 비행기 타기 어려워진 요즘, 해외 대신 국내 신혼여행지가 각광을 받고 있습니다. 신혼부부들에게 자랑스레 소개하고픈, 우리 동네의 멋진 풍경과 즐길거리를 소개합니다. <편집자말 > [한정환 기자] 입동이 지나고 첫눈이 내린다는 소설도 지났다. 아침 기온이 급격 ...
오마이뉴스     2020-12-06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 ...
등산이 힘들고 답답하게 느껴질 때, 옥천 등주봉 둘레길 [월간 옥이네] ▲ 등주봉 전망대 ⓒ 월간 옥이네 '궁극의 걷기 여행코스'라 불리는 대청호 오백리길은 대전 신탄진에서 출발해 충북 옥천과 보은, 청원까지 연결된다. 광활하고 긴 거리만큼 총 21개 구간에 달하는 코스가 있지만, 그중 등주봉을 둘러싼 금강 강변을 걸을 수 있도록 조성된 13구간은 안남면 ...
오마이뉴스     2020-12-05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 ...
사계절 산행지 꼽혀… 고려까지 국가에서 제사 무돌, 무당산, 무정산, 무진악, 무악, 무덤산, 서석산 등이 전부 현재 무등산을 가리키는 과거의 지명들이다. 이름이 많으면 그만큼 사연도 많다. 무등산無等山(1,186.8m)이 역사에 처음으로 등장한 건 통일신라가 소사小祀로 지정되면서부터. <삼국사기 >권32 잡지 제사조에 무진악武珍岳으로 소개된 소 ...
조선일보     2020-12-02

http://san.chosun.com/site/data/html_dir/2019/11/29/20191129 ...
'느림보 섬, 신선이 살았던 섬' 완도 청산도 관문 도청항. 청산도가 왜 청산도인지를 하늘과 바다가 말해주고 있다./홍기철기자 맑은 공기와 풍광을 자랑하는 힐링의 공간 섬이 코로나 시대에 피로에 지친 사람들의 비타민 충전소로 각광 받고 있다. 지난 26일 완도여객선 터미널에서 '느림보의 섬' '시간이 멈춘 섬' 청산도행 배에 몸을 실었다. 50여분 달리던 ...
머니투데이     2020-11-30

http://moneys.mt.co.kr/news/mwView.php?no=202011300727805836 ...
1. 태백산 (1,567m) 산이 높되 가파르거나 험하지 않아 초보자와 남녀노소 누구나 부담 없이 오를 수 있다. 산행 시작부터 천제단까지 왕복 4시간이면 충분하다. 태백산은 겨울 눈꽃으로 유명하다. 적설량이 많고 바람이 세차기로 유명한데 몰아치는 바람이 눈을 날려 설화를 만든다. 연말쯤이면 어김없이 태백산은 두툼한 눈으로 뒤덮이며, 간혹 밤새 안개바람 ...
조선일보     2020-11-30

http://san.chosun.com/site/data/html_dir/2020/11/24/20201124 ...
[차노휘의 섬 기행] 다시 찾아간 홍도 [차노휘 기자] ▲ 홍도1구 몽돌해수욕장의 일출. ⓒ Jonathan Yi 스스로 서지 못할 때가 있다. 그때는 쓰러지거나 누군가를 붙잡아야 한다. 흑산도(黑山島)에서 생각한 홍도(紅島)는 그랬다. 혹, 쓰러질 수 없어서 흑산도를 의지한 채 파도를 견디는 부속 섬이 아닐까. 섬은 섬이기에 외롭다. 사람과 다르지 않다 ...
오마이뉴스     2020-11-29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 ...
1 2 3 4 5 6 7 8 9 10   »